전체 글 88

왜 ‘정체성 정치’는 불모의 무정부주의 한 사조이며 사실상 ‘비정치’인가?

2021년 7월 10일2021년 7월 10일 * 이 글은 전국노동자정치협회가 발행하는 [맑스레닌주의 총서2]《맑스주의와 무정부주의》서문의 일부로 ‘정체성 정치’에 대해 비판하는 부분입니다. 1940년대 스탈린이 지도하는 소비에트 권력은 독일 파시즘에 맞서 승리하고 파죽지세로 일본 제국주의를 무너뜨렸다. 조선을 비롯한 식민지·반식민지에서의 치열한 민족 해방 투쟁과 국제 파시즘에 맞선 소련 인민들의 승리는 수억 인류의 고난과 희생을 딛고 전 세계 진보적 혁명 운동을 최정상에 올려놓았다. 맑스·레닌주의 사상과 원칙에 가장 충실할 때 진보적 인류는 빛나는 정상에 올라섰다. 그러나 맑스·레닌주의 원칙을 배반하고 혁명성을 상실했을 때 인류의 진보는 퇴보하고 혼란과 절망을 겪었다. 흐루쇼프 수정주의 배반자들과 국제 ..

공지 2021.07.19

이재명의 ‘미점령군’ 역사인식에 대하여

2021년 7월 4일2021년 7월 13일 어느 정치가, 어느 정치세력의 역사인식은 그와 그들의 사상, 철학, 정책, 전망이 무엇인지 가늠하는 가장 중요한 시금석이다. 따라서 우리는 부르주아 정치 세력 내에서 가장 유력하고, 부르주아 틀 내에서 상대적으로 진보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이재명의 역사인식이 어떤지 알 필요가 있다. 이재명의 ‘미점령군’ 발언이 최근 첨예한 논란을 낳고 있다. 이재명은 이렇게 자신의 역사인식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있다. “친일세력들이 미점령군과 합작해서 지배체제를 그대로 유지했지 않나. 깨끗하게 나라가 출발되지 못해서 이육사 시인 같은 경우도 독립운동하다가 옥사하셨지만 나중에 보상이나 예우가 부족하다. 친일잔재가 완전히 청산되지 못하고 여전히 남아있다.” 이재명의 이러한 역사인식..

정세 2021.07.19

또다시 고개를 쳐드는 부패, 타락, 변절자들의 망령을 분쇄하자

2021년 6월 22일2021년 6월 24일 하나의 망령이 한국사회를 배회하고 있다. ‘전현직 간부’라는 망령이. 한국 노동조합 운동 내부 ‘전현직 간부’ 참칭자들은 또다시 자주적, 전투적인 노동자 계급 운동을 분열, 포섭, 사냥하려고 총결집하고 있다. ‘전현직간부’는 더 이상 전직, 현직 노동조합 간부라는 통상적 의미가 아니다. ‘전현직 간부’는 이제 대선 때가 되면 어김없이 출몰하는 부르주아 정치세력들의 친위 노동부대이자 관제 노동부대, 전 현직 출세분자들을 지칭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바뀌었다. ‘전현직 간부’는 이제 반노동 관료집단이라는 하나의 세력으로 공인되었다. 지난 6월 20일 출범한 ‘전현직 간부’ 모임의 명칭은 ‘국민과 함께하는 백만노동 추진위원회’다. 이 ‘백만노동 추진위’ 결성식에는 민..

정세 2021.07.19